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강원랜드 특혜 채용 수사 속도…대규모 청탁 의혹 점입가경

"강원랜드 채용 비리 철저히 수사하라"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원랜드 채용 비리 철저히 수사하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자유한국당 권성동(강릉) 의원 비서관의 강원랜드 특혜 채용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다.

춘천지검 형사2부는 전날 강원랜드 본사와 최흥집 전 사장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내용물을 분석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20일 최 전 사장의 자택을 비롯해 강원랜드 인사지원실 등 3∼4곳에 대해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확보한 각종 전산 자료와 면접 결과 등을 집중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를 통해 검찰은 2013년 11월 29일 강원랜드 '워터 월드 수질·환경 분야 전문가 공개채용' 과정에서 권 의원 비서관인 김씨가 최종 합격한 것이 제3자의 직권 남용에 의한 청탁이나 압력이 있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당시 김씨는 해당 분야의 실무 경력 5년 이상 지원 자격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압수물 분석작업을 마무리하는 대로 최 전 사장과 당시 인사팀장 A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권성동·염동열 의원 등이 연루된 2012∼2013년 강원랜드 신입사원 대규모 채용 비리 사건은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생각 잠긴 권성동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생각 잠긴 권성동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영월·횡성·평창·정선) 의원의 전 보좌관 김모씨는 이날 오후 2시 태백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채용 청탁 의혹을 받는 염 의원의 사죄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씨는 "지역의 취업준비생에게 공평한 기회를 박탈하고 좌절의 아픔을 드린 점에 대해 염 의원은 책임지는 자세로 사죄해야 한다"며 "책임회피, 책임 전가, 꼬리자르기식의 언론플레이는 지도자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역시 마찬가지로 연루된 사회지도층 인사 역시 침묵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사죄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청탁의 위법이 있는 사람은 엄벌에 처하되 특혜 채용과 관련된 취업자들은 어른들의 어리석음 탓에 잘못된 과정이 있었으나 관대한 시선으로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지난 14일 염 의원의 지역구인 태백, 정선, 영월 등지의 유력 인사 30여명이 염 의원 쪽에 강원랜드 취업을 청탁한 내용이 담긴 문건을 공개한 바 있다.

앞서 염 의원은 지난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채용 청탁 명단을 작성해 전달하거나, 개별적으로 특정인을 교육생으로 채용하도록 누구에게도 부탁·권고·전화한 사실이 단연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염 의원은 "김 전 보좌관은 정치적으로 대척점에 있는 사람으로, 강원랜드 취업 및 인사와 관련된 금품 거래가 적발돼 퇴사시킨 바 있다"고 주장하자 김씨는 "추악한 금전 문제와 아들 채용문제를 거론하며 마치 부정한 사람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반박하는 등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염동열, 자녀 특혜채용 관련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염동열, 자녀 특혜채용 관련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 사진]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