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자산축소 결정에 원/달러 환율 4.4원 상승

예고됐던 결정에 상승 폭 크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보유자산을 축소하겠다고 밝히면서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지만, 금융시장의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 상승 폭은 크지 않았다.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4원 오른 1,132.7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7원 오른 1,133.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연준은 2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 뒤 4조5천억 달러에 달하는 보유자산을 내달부터 월 100억 달러씩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또 기준금리는 동결했지만, 올해 금리 전망은 유지했다. 연내 한차례 추가 금리 인상이 있을 것으로 시사한 것이다.

올해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도 지난 6월의 2.2%에서 2.4%로 0.2%포인트 올렸다.

다만 근원 물가 상승률 예상치는 지난 6월의 1.7%에서 1.5%로 낮췄고, 내년 전망치도 2.0%에서 1.9%로 하향 조정했다.

이 같은 결정은 외환시장에서 이전부터 예상했던 내용이다.

다만 인민은행이 사흘 연속 위안화 가치를 절하시킨 영향을 받으면서 환율이 상승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21일 인민은행은 위안화 가치를 미국 달러화 대비 0.3% 낮추며 사흘 연속 절하했다.

위안화는 최근 원화와 연동되는 경우가 많은데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면서 원화 가치도 함께 떨어졌다는 것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원화의 경우 대북 재료로 다른 통화에 비해 가치가 떨어져 있어서 FOMC 이슈에 반응하는 폭도 크지 않았다"며 "추석을 앞두고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 물량도 상승폭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07.25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2.97원)보다 5.72원 내렸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