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장만능주의 평화 못 만들어…작은교회가 해답"

10월 9일 '작은교회 한마당' 열려
지난해 열린 작은교회 박람회
지난해 열린 작은교회 박람회[생명평화마당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지구에서 가장 큰 생명체 중 하나인 고래나 하마도 무한대로 커질 수는 없습니다. 공룡이 멸종했듯이요. 교회도 마찬가지입니다. 팽창하다 보면 본질을 잃습니다."

초교파 개신교모임 '생명평화마당' 공동대표 방인성 목사(함께여는교회)는 21일 '작은 교회 운동'을 하는 이유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생명평화마당은 이날 종로구 수송동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달 9일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개최하는 '생명과 평화를 일구는 2017 작은교회 한마당'의 취지를 설명했다.

생명평화마당은 '생명과 평화를 여는 2010년 한국 그리스도인 선언'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만든 신학자, 목회자, 기독교 활동가들의 모임이다. 독일 사례를 모티프 삼아 출범했다. '탈(脫)성장'·'탈성직'·'탈성별'을 기치로 2013년부터 작은교회 박람회를 열었으며, 올해 5회째를 맞았다.

방 목사는 도심에 큰 건물을 짓고 수천 명의 신도를 거느린 대형교회는 전체의 2∼3%에 불과하며, 70% 이상이 구성원 200명 미만의 작은 교회라고 설명했다.

'생명평화마당' 공동대표 방인성 목사
'생명평화마당' 공동대표 방인성 목사[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남보다 크고 강하고자 하는 자는 결코 평화를 만들 수 없다"며 "예수님이 말구유에 작디작은 자로 오신 것은 이 땅에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교회는 지나치게 목회자 중심으로 흐르고 있다"며 "목회자와 교인 모두가 성직자라는 자세로 살고 '성장'보다 '성숙'을 지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한 침례, 예장합동, 고신 등 보수교단이 여성에게 목사 안수를 주지 않는 것을 비판하며 "사회의 성차별뿐 아니라 교회 내 성차별도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120여 곳의 교회와 개신교 단체가 참가한다. 신학생이나 교회에 나가지 않는 '가나안 신자'들을 위한 대화의 장, 종교개혁 500주년 비전 선포식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작은교회 운동의 발자취를 정리한 책 '한국적 작은교회론'도 때맞춰 발간한다.

이에 앞서 오는 26일 오후 7시 감신대 웨슬리채플 제1 세미나실에서는 '종교개혁: 평신도 제도의 폐지', '풀뿌리 평화공동체 운동', '여성의 교회, 모두의 교회'를 주제로 심포지엄이 열린다.

한편, 방 목사는 이번 행사에서 최근 종교계의 큰 화두인 '종교인 과세' 문제를 다루지 않는 것에 대해 "굳이 논의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독교의 핵심인 '이웃을 사랑하라'는 가르침을 따르려면 모두 동등하게 세금을 내는 게 옳다. 작은교회 대부분이 면세점 이하지만 자발적으로 세금을 내왔다"며 과세 유예를 주장하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등 보수 개신교계를 에둘러 비판했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