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인비, 이번 시즌 LPGA투어 마감…국내 대회 2개 출전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출전한 박인비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출전한 박인비[KLPGA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골프여제' 박인비(29)가 이번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박인비 측은 21일 "박인비 선수가 10월 5∼8일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LPGA 투어 알리스포츠 토너먼트 대회를 끝으로 시즌을 마무리하려고 했는데 중국 대회가 취소되면서 일찍 마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LPGA 투어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비롯해 아시아 각국을 오가며 열리는 6번의 아시안 스윙 대회와 마지막 대회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남겨두고 있다. 알리스포츠 토너먼트는 중국 지방정부의 반대로 최근 돌연 취소됐다.

박인비는 8월 초 브리티시 여자오픈 도중 허리를 다친 후 캐나다 이동 과정에서 통증이 심해져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직전 기권했으며, 허리 보호를 위해 LPGA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도 불참했다.

박인비 측은 "부상은 많이 나아져 심하지 않지만 쉬면서 조금 여유롭게 내년 시즌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치료와 휴식을 위해 국내에 머물고 있는 박인비는 대신 올해 국내 대회 2개를 통해 국내 팬들을 만난다.

내달 19∼22일 후원사인 KB금융그룹이 주최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에 참가하고, 이어 11월 24∼26일 직접 주최하는 ING생명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도 출전할 계획이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