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국회 결정 존중…공정성 흠가지 않게 해달라"

"부적격 측면 면죄부 받은 것은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가결 처리 된 것과 관련,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도 "다만 그분의 성향에 있어 여러 부적격적인 측면이 면죄부를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대법원장으로서 사법부 독립성·공정성에 흠이 가지 않도록 해달라"며 일반 국민이 생각하는 법 의식과 보편적 가치관에 어긋나지 말고 진보에 지나치게 치우치지 말 것을 주문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동안 역대 정권은 사법부의 정치화·이념화를 해오지 않았다"며 "사법부 이념화·코드화 등으로부터 독립적인 입장에서 역사의 기록에 남는 훌륭한 대법원장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임명동의안 통과 후의 자유한국당
임명동의안 통과 후의 자유한국당(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통과하자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pdj6635@yna.co.kr


kbeom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5: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