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장이식 환자 40%는 1년 내 면역억제제 바꾼다"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신장이식 환자 639명 조사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신장이식 환자 639명 조사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 10명 중 4명이 이식수술 후 1년 이내 복용하는 면역억제제 종류를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철우·정병하·장지연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교수팀은 2012년 1∼12월 국내 9개 이식센터에서 신장을 이식받은 환자 639명을 조사한 결과를 최근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했다.

연구진은 이 중 39.4%가 면역억제제 조합을 1년 내에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유는 매우 다양했으나, 위장관 장애를 호소한 경우가 가장 흔했다.

신장이식은 말기 콩팥병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최적의 치료법으로 꼽히지만, 거부반응 예방을 위해 평생 복용하는 면역억제제로 인한 각종 합병증이 나타나는 사례가 많다. 대부분의 신장이식 환자는 수술 후 타크로리무스·마이코페놀산, 스테로이드 등 3가지 면역억제제를 복용한다.

양철우 교수는 "면역억제제는 성공적인 신장이식을 위해 필요한 약이지만, 복약지속이 불가능한 다양한 부작용을 수반할 수 있다"며 "환자의 상태에 맞는 적절한 면역억제제를 정확히 선택하고 부작용 발생 여부를 면밀히 추적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철우·정병하·장지연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교수
양철우·정병하·장지연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교수[서울성모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