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논에 태양광발전설비 설치하고 심은 벼 생육 '이상무'

남동발전, 경남 고성서 수확행사…비교 벼와 이삭 수·평균 길이 비슷
영농형 태양광발전설비[연합뉴스 자료사진]
영농형 태양광발전설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성=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벼 논에 태양광발전 설비를 설치해도 벼 생육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벼농사와 동시에 전기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한국남동발전은 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일대 농지에 설치한 영농형태양광 발전단지에서 벼 수확행사를 했다.

남동발전은 지난 6월 이곳 6천600㎡ 농지에 100k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를 생산·판매해 왔다.

기존 농지 위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고, 하부에는 벼 등 작물을 재배하는 방식이다.

작물 생육에 필요한 일조량을 투과할 수 있는 구조로 만들어 벼농사를 지으면서 태양광 전기를 생산하는 것이다.

남동발전은 그동안 경상대학교 농업식물과학과와 태양광발전설비가 하부 농지의 벼 생육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지를 연구해 왔다. 최근엔 설비를 갖추지 않은 비교 농지에서 자란 벼와 생육상태를 비교했다.

이 결과 모듈 하부의 벼와 미설치한 농지 벼의 생육상태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농지에서 자란 벼의 이삭 수가 13∼15개로 같았고, 벼 길이도 평균 110㎝로 비슷하다.

이에따라 남동발전은 경상대 연구에서 나온 작물 생육 조건을 빅데이터화해 최적의 생장 환경을 농민에게 제공하고, 생산된 벼의 품질분석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 하반기 지방자치단체, 경상대, 중소기업과 협업을 통해 밭농사를 병행하는 영농형 태양광발전 실증사업을 추진해 다양한 작물에 최적화된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영농형 태양광발전은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새롭게 지향할 방향을 제시하고, 정부의 에너지 신산업 육성정책의 새로운 솔루션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영농형 태양광발전단지서 벼 수확
영농형 태양광발전단지서 벼 수확(고성=연합뉴스) 21일 한국남동발전이 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일대 농지에 설치한 영농형 태양광발전단지에서 벼 수확 행사를 열고 있다. 2017.9.21 [한국남동발전 제공=연합뉴스]
영농형 태양광발전단지서 벼 수확
영농형 태양광발전단지서 벼 수확(고성=연합뉴스) 21일 한국남동발전이 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일대 농지에 설치한 영농형 태양광발전단지에서 벼 수확 행사를 열고 있다. 2017.9.21 [한국남동발전 제공=연합뉴스]


shch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