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버스 와이파이 이용자 7만8천명 넘어…8억원대 수혜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 버스 안에 설치된 공공 와이파이(Wi-Fi) 이용자들이 수억원의 혜택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전면 개편된 대중교통 체계가 시행된 지난달 26일부터 버스 803대에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해 운영하기 시작한 결과 지난 20일까지 전체 이용자 수가 7만8천715명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하루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243TB(테라바이트)로 계산됐다.

이 같은 용량의 데이터를 버스 이용객들이 개별적으로 구매해 사용했을 때의 월 평균 비용은 8억3천47만원에 이른다.

그러나 도는 월평균 2천45만5천원만 내 이용자들이 8억1천만원의 수혜를 본 셈이다.

하루 데이터 사용량이 가장 많은 노선은 516 구간(281번)이다. 다음은 제주∼성산∼서귀 구간(201번), 제주∼표선 구간(220번), 제주∼고산∼서귀 구간(202번) 순이다.

연령별 이용자 비율은 10대 45%, 20대 30%, 40대 11%, 30대 8% 순이다.

도는 버스 내 공공 와이파이가 전면 개편된 대중교통 체계의 조기 안정화에 기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 버스에서는 통신사와 관계없이 'Jeju Free Wi-Fi'를 선택해 1회만 인증받으면 마음껏 무료로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다. 주요 관광지와 올레길, 해안도로, 테마거리, 숲길 등에 구축된 공공 와이파이존에서도 언제든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제주 버스 속 공공와이파이 앰블럼
제주 버스 속 공공와이파이 앰블럼[연합뉴스 자료사진]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