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진 보강했더니 삼중수소가 문제?…하나로 재가동 가능할까

시민단체-원안위 결정 미루며 '핑퐁게임'…피해 눈덩이


시민단체-원안위 결정 미루며 '핑퐁게임'…피해 눈덩이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내진 설계값을 충족하기 위해 철제-H빔으로 벽체를 보강했습니다. 공사 방식을 검증해야 한다고 해 추가 실험도 수용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삼중수소'가 문제라고 하네요."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 있는 '하나로' 재가동이 결국 미뤄지자 원자력연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지난 19일 열린 시민검증단 회의
지난 19일 열린 시민검증단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나로는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건설된 열출력 30Mw급의 '다목적 연구용 원자로'로, 1995년 첫 임계에 도달해 21년간 가동됐다.

하지만 2014년 7월 전력계통 이상으로 일시 가동 중단에 들어간 뒤 내진 보강공사 부실 의혹 등을 이유로 3년이 넘도록 운전을 하지 못하고 있다.

당초 원자력연은 하나로를 점검 중인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의 재가동에 대한 동의를 얻으면 내달 열리는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재가동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난 19일 열린 시민검증단 전체회의에서 재가동에 대한 판단을 보류함에 따라 상정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하나로는 2014년 당시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계기로 시행된 안전성 평가 결과에서 하나로를 둘러싼 외부건물의 벽체 면적 일부가 내진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보강에 들어갔다.

하지만 공사가 끝난 이후에도 설계 변경 등 부실공사 의혹이 제기되면서 계속 보완하는 작업이 이뤄졌다.

이에 대전시도 지난 5월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을 꾸려 검증에 들어갔다.

지난 2월 공사는 이미 마무리됐지만 '하이브리드 트러스'(내진보강 구조물)를 벽체 내외부에 고정하는 과정에서 누설이나 균열이 발생할 수 있다는 시민검증단의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재가동이 다시 미뤄졌다.

이런 공법이 유례가 없는 만큼 적절성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실험체를 만들어 시뮬레이션 검증 실험도 했다.

시민검증단 내 전문가 위원들도 "내진보강 공사에는 문제점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이번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 배출 문제가 이슈로 떠올랐다.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자력연은 배출량이 '기준치 이하'라고 설명하지만, 시민검증단 일부 위원들은 연구원이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공하는 자료를 믿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결국 시민검증단은 하나로 재가동 결정에 대해서는 유보키로 하고 지진과 같은 조건을 가정한 진동대 실험을 연말까지 추가로 진행하고, 삼중수소 저감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문제는 진동대 실험에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더라도 동의를 얻어내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일부 위원들이 삼중수소 문제를 해결하기 전까지는 재가동을 허락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방침을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내달 19일 열리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이번 안건이 다뤄질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안건을 상정해 통과시키려면 시민 합의를 얻어내는 게 먼저"라며 "시에서 보내 준 의견을 토대로 정기검사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더 기다려봐야 할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안위는 앞서 하나로 시설에 대해 49개 항목 중 47개 항목에 대한 정기검사를 마쳤지만, 누설류와 임계시험 검사에 대해서는 시민검증단의 의견을 듣고 진행한다는 이유로 보류한 상황이다.

시민검증단과 원안위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사이 하나로 가동 중단에 따른 피해는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하나로에서 만들어내는 방사성 동위원소 요오드(I)-131의 경우 희귀 소아암 치료에 쓰이는데, 가동이 중단되면서 연간 200여명을 치료할 수 있는 양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조선·건설현장에서 비파괴 검사에 쓰이는 이리듐(Ir)-192과 세계 수요의 20%를 차지하는 '중성자 핵변환 도핑(NTD) 반도체' 생산도 중단됐다.

세계 2위의 실리콘 웨이퍼 생산업체인 일본 '숨코'(SUMCO)의 경우 올해 자사의 NTD 반도체 생산계획에서 하나로를 배제하는 등 해외 고객의 이탈도 늘고 있다.

백원필 원자력연 부원장은 "대학에서는 중성자를 이용한 기초연구가 차질을 빚고 있고 차세대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실증이 지연되는 등 의료·연구·산업 분야 전반에 어려움이 크다"며 "국가 차원의 기초·응용 기술 개발과 국민 의료 복지 차원에서 재가동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