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석 연휴 고속도로 암행순찰차 투입…얌체운전자 단속

인천경찰청 혼잡한 전통시장·공원묘지 특별 교통관리
고속도로 얌체ㆍ난폭운전 땐 '암행순찰 출두요'(CG)
고속도로 얌체ㆍ난폭운전 땐 '암행순찰 출두요'(CG)[연합뉴스TV 캡처]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지방경찰청은 이달 23일부터 추석 연휴가 포함된 다음 달 9일까지 전통시장과 공원묘지 등 교통 혼잡지역 99곳에서 '특별 교통관리'를 한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교통경찰관 240여 명을 투입해 오는 23∼28일 차례상 준비로 혼잡이 예상되는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주변 지역을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이후부터 추석 연휴가 끝나는 다음 달 9일까지는 고속도로, 연계도로, 인천가족공원 주변 도로 등지에 교통경찰관을 대거 배치할 계획이다.

특히 성묘객이 몰리는 추석 당일에는 인천가족공원 내 차량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인근 동암초등학교와 제일고등학교에 임시주차장 540면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신기시장과 모래내시장 등 지역 전통시장 25곳 주변 도로에서 주차를 허용할 계획이다.

고속도로에는 암행순찰차 2대와 헬기 1대를 배치해 난폭운전, 끼어들기, 갓길통행 등 얌체운전자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경찰은 정부 방침에 따라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는 다음 달 3∼5일 영종도와 강화도 등지에서 교통량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석 연휴 인천가족공원을 찾는 성묘객은 가급적 인천 지하철 1호선(부평삼거리역)을 이용해 달라"며 "성묘객이 아닌 운전자들은 만월산 터널 쪽으로 우회해 달라"고 당부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