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신수, 2안타 1타점 활약…텍사스 3연승

엘비스 앤드루스와 하이파이브하는 추신수(왼쪽) (AP=연합뉴스)
엘비스 앤드루스와 하이파이브하는 추신수(왼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쳐내고 팀의 3연승에 힘을 보탰다.

추신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올렸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60에서 0.262(519타수 136안타)로 조금 올라갔다.

텍사스는 시애틀의 추격을 뿌리치고 8-6으로 승리해 3연승을 질주했다.

추신수는 1회초 1사에서 시애틀 우완 선발 펠릭스 에르난데스의 초구를 공략했으나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0-1로 뒤진 4회초 무사 1루에서 에르난데스와 다시 만난 추신수는 2구째 90.3마일(145㎞)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겼다.

시애틀은 잡아당기는 타격을 즐기는 추신수를 상대로 수비 위치를 오른쪽으로 바짝 이동시켰지만, 추신수는 날카로운 우전 안타로 상대의 수비 시프트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추신수의 안타는 대량 득점의 발판이 됐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안타로 이어진 무사 1, 3루 기회에서 대거 7점을 뽑아내며 리드를 잡았다. 루그네드 오도어는 바뀐 투수 앤드루 앨버스를 상대로 우중월 만루홈런을 터트렸다.

추신수는 5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네 번째 타석이 아쉬웠다.

7-2로 앞선 6회 초 1사 만루 기회를 맞은 추신수는 시애틀의 3번째 투수 케이시 로런스를 상대로 외야 담장으로 향하는 큰 타구를 날렸으나, 중견수 길레르모 에레디아의 호수비에 막혀 희생 타점으로 만족해야 했다.

추신수는 8-6으로 추격당한 9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시애틀 우완 불펜 에드윈 디아스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쳐내고 시즌 37번째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