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박원순 시장 피해조사 검토"…원세훈 이르면 내주 소환

"연예인 '화이트리스트' 갖고 있지 않고 수사 검토 안 해"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국정원 직원들 일부 혐의 부인
박원순, MB 정부 국정원 '박원순 제압문건' 관련 검찰 고소 (PG)
박원순, MB 정부 국정원 '박원순 제압문건' 관련 검찰 고소 (PG)[제작 조혜인, 최자윤] 합성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이보배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온·오프라인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하는 활동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조만간 피해자인 박 시장을 직접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박 시장 본인 또는 법률대리인을 불러 피해조사를 받기로 하고 박 시장 측과 일정 조율에 나설 계획이다.

박 시장은 20일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으로 통칭되는 시정 방해 활동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국정원 원세훈 전 원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 11명을 고소·고발했다. 이 사건은 전담 수사팀의 주축인 공안2부(진재선 부장검사)에 배당됐다.

아울러 검찰은 여론조작용 사이버 외곽팀 운영, 박원순 시장 비방, 정부 비판 성향 연예인·문화인 방송계 퇴출 시도 등의 총책임자로 의심되는 원세훈 전 원장을 이르면 내주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미 수사가 상당 부분 진척된 사이버 외곽팀 의혹과 관련해 원 전 원장을 먼저 조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최근 수사 의뢰된 박 시장 비방 및 '연예인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와 관련해선 향후 추가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경과에 따라 (원 전 원장을) 부분적으로라도 조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옛 국정원이 82명에 달하는 연예인 퇴출 압박에 나서면서 동시에 친정부 성향의 '건전 성향' 연예인을 육성하려고 했다는 '화이트 리스트' 의혹 자체는 현재 수사 대상으로 보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소위 말하는 블랙리스트에 대비되는 화이트 리스트는 갖고 있지 않고 (국정원의) 수사 의뢰 내용에도 포함돼 있지 않다"며 "그와 관련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거나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언급했다.

한편 검찰이 20일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합성 나체 사진을 작성·유포한 국정원 전직 팀장 유모씨와 전 팀원 서모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이들은 합성사진 제작 혐의는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들은 배포 관련 혐의는 구체적으로 진술하지 않은 채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