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도권 규제완화에 신국가형 영남권 산업 조성으로 대응"

부산·대구·울산·경남·경북 5개 시·도 '영남권 경제관계관 포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수도권 규제완화에 대응하는 영남권 산업정책으로 '신국가형 영남권 산업 조성' 전략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남권 경제관계관 포럼
영남권 경제관계관 포럼(창원=연합뉴스) 경남도와 경남발전연구원이 21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제6회 영남권 경제관계관 포럼에서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7.9.21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이러한 연구결과는 경남도와 경남발전연구원이 21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영남권 경제관계관 포럼에서 제시됐다.

영남권 경제관계관 포럼은 2005년부터 열리던 부산·울산·경남 경제관계관 회의에 2012년 대구·경북이 참여해 포럼으로 확대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부산·울산·대구·경남발전연구원이 공동연구한 '수도권 규제완화 가속화에 대응한 영남권 공동 산업정책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발표를 맡은 박재영 울산발전연구원 연구위원은 "수도권 규제완화 가속화에 따른 영남권 제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공동대응전략을 모색하는 것이 이번 연구의 목적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남권에서 청년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확보하고 수도권과 영남권이 함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신국가형 영남권 산업 조성을 공동대응 전략으로 제시했다.

이 전략은 수도권 편향성에서 벗어나 지역 간 다양한 자율적 교류와 협력 기반이 되는 국가통합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역사·문화·자연자원을 연계한 권역 단위의 체류형 관광기반 구축, 4차 산업혁명 거점 조성 등을 중심으로 한 '신 발전축 거점 형성'을 세부목표로 삼았다.

또 국가 미래전략 신기술과 신산업을 육성하고 권역 내 인적·지식자원의 이동성 제고, 민관이 협치하는 효율적 스마트 거버넌스 시스템 구축을 통한 '지역 및 산업 특성별 맞춤형 혁신 활성화'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인구 유지와 정주체계 안정화로 지방 소멸을 예방하고 지역별 다양한 과제와 해결방법을 제시하는 지역특화·혁신센터 통합 등도 공동대응 전략 추진 목표로 포함했다.

박 연구위원은 "이러한 전략 추진을 위한 핵심 프로젝트로 영남권을 자동차·조선·기계산업·IT·자동차부품·섬유·에너지 등의 제조업과 국제 비즈니스·물류·의료·과학기술 등의 서비스업을 묶어 남부경제권을 구축하고 남해안 해양관광벨트와 동해안 해오름 관광산업을 묶은 동서남해안 관광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광역차원의 핵심 전략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광역개발기금 조성, 비수도권 입지보조금 지원, 법인세 감면 등으로 영남권에 기업 유치를 촉진하고 수도권과 비수도권 불균형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도록 중앙정부의 권한 이양, 중앙 집권화를 막는 행정규제 개혁 등 영남권 중심의 '신국가균형발전'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날 포럼에서는 정종석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문재인 정부 지역산업정책 추진방향'을 주제로 경제특강을 했다.

또 송부용 경남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영남권 산업지형 변화와 일자리 연계방안'을 주제로 제안한 2018년도 공동연구과제에 대해 5개 시·도가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환영사에서 "경남의 항공·기계산업을 비롯해 부산의 영상·해운산업, 대구의 섬유·기계산업, 울산의 조선·자동차, 경북의 전자산업 등 영남권이 지역산업 기반과 중점 육성산업은 다르지만, 산업 간 융합과 지역 간 협력으로 서로 연계한다면 새로운 일자리와 산업의 기회를 얻게 되고 지역발전을 선도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유성옥 경남발전연구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영남지역 산업구조는 독일, 일본 등 선진국과 중국 등 신흥국의 거센 도전에 직면한 데다 인공지능, 로봇자동화, 3D 프린팅, 빅데이터,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주력기술과 괴리가 커 지속성장을 하는데 많은 취약점이 있다"며 "이번 포럼이 영남경제권 발전에 큰 디딤돌 역할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영남권 경제관계관 포럼은 5개 시·도가 번갈아 개최한다. 내년도 포럼은 경북도 주관으로 열린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