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스조합 "골판지대기업, 원료가격 인상분 영세상자업체에 전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국박스산업협동조합은 21일 "골판지 대기업들이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인한 어려움을 운운하는 것은 엄살"이라며 "하루속히 골판지 원지·원단 가격의 인상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박스조합은 "골판지 대기업들이 지난해 7월 30%, 올해 2월 15% 골판지 원단 가격을 인상해 이미 폐지가격의 인상분 47%를 초과하는 금액을 골판지 상자를 제조·판매하는 영세 중소기업에 전가했다"고 주장했다.

조합은 골판지 대기업들이 올해 8월에는 또다시 30%를 인상했다고 덧붙였다.

박스조합은 "골판지 대기업들의 일감 몰아주기, 최저 임금 인상액 조기 전가, 일방적인 원지 가격 인상 등으로 영세 상자 중소기업들이 폐업의 길로 내몰리고 있다"며 "지난 7월 경기도 안산에 있는 영세 상자 제조업체 사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것을 떠올려보라"고 강조했다.

박스조합은 "원지→원단→상자로 이어지는 골판지의 산업구조에서 골판지 원단 가격은 1년 동안 100% 가까이 올랐지만, 상자 가격은 인상되지 않았다"며 "골판지 대기업들이 원지사의 신규 진입을 어렵게 해 독과점을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스조합은 지난달 골판지 대기업의 횡포를 막아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혔다.

한편 국내 골판지원지 생산업체들은 원료인 폐골판지 가격 상승에 수급난까지 겹치면서 골판지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입장을 전날 밝힌 바 있다.

박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스[연합뉴스 자료사진]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