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이산 케이블카 저지위 "진안군 공문서 허위" 검찰 고발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마이산 케이블카 저지위원회 등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21일 "진안군수와 군청 공무원들이 마이산 케이블카 관련 공문서를 허위 작성했다"면서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기자회견 하는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
기자회견 하는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

마이산 케이블카 저지위원회와 진안녹색평화연대, 전북생활자치포럼, 전북환경운동연합, 전북녹색연합 회원 20여 명은 이날 전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사업비 관련 공문서를 허위 작성한 혐의로 이항로 진안군수와 전 군청 관광개발사업소장 등 공무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진안군의 마이산 케이블카 타당성 용역 보고서에는 사업비가 '국비 140억원, 군비 50억원'으로 적시됐지만, 군은 지난해 11월 군 지방보조금 심의위원회 과정에서 사업비를 군비 190억원으로 허위 적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안군은 케이블카 사업비와 관련해 여러 번 입장을 번복하는 등 석연찮은 부분이 많다"며 "절차적·실체적 문제점을 지적·해결하고자 고발했다"고 강조했다.

진안군은 마이산 북부 사양제 근처에서 남부 도장골까지 1.59㎞ 구간에 케이블카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군은 2015년 9월 사업비 6천만원을 확보했지만, 시민·사회단체들은 환경 파괴를 이유로 사업에 반대하고 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4: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