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시즌 두자릿수 도움' 염기훈, K리그 최초 100도움 '-2'

1골만 추가하면 역대 5번째 '60-60 클럽'도 가입


1골만 추가하면 역대 5번째 '60-60 클럽'도 가입

드리블하는 염기훈
드리블하는 염기훈(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과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 수원 염기훈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17.9.20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무대에서 '왼발의 달인'으로 통하는 염기훈(34·수원)이 K리그 35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통산 다섯 차례나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을 작성하면서 '최고의 도우미'로 거듭나고 있다.

염기훈은 2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0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44분 코너킥으로 산토스의 헤딩골을 도와 이번 시즌 도움 개수를 10개로 늘렸다.

이로써 염기훈은 2010년(10도움), 2011년(14도움), 2015년(17도움), 2016년(15도움)에 이어 통산 다섯 번째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을 작성했다.

이는 FC서울에서 뛰었던 몰리나(4차례)를 뛰어넘은 신기록이다. 더불어 세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움은 몰리나(2011~2014년)와 동률이다.

2006년 전북 현대에서 프로에 데뷔한 염기훈은 당초 도움보다는 골이 더 많은 공격수였다.

데뷔 시즌에 7골 5도움을 작성하며 '스타탄생'을 알린 염기훈은 2007년 5골 3도움을 기록하고 그해 울산 현대로 이적해 1골을 더 보탰다.

염기훈은 2010년 수원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1골 10도움으로 작성하며 처음으로 '두 자릿수 도움'을 맛봤고, 이듬해 9골 14도움으로 전성기를 맞았다.

경찰청에서 뛰면서 병역을 염기훈은 2015년 8골 17도움으로 자신의 K리그 통산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25공격포인트)를 달성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세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움으로 수원의 간판 도우미 역할을 담당했다.

K리그를 통틀어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을 한 차례라도 기록한 선수는 44명뿐이다.

두 차례 이상 기록한 선수 역시 6명밖에 되지 않는 상황에서 염기훈은 기복 없는 활약은 대단할 수밖에 없다.

염기훈 '좋았어'
염기훈 '좋았어'(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과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 도움을 기록한 수원 염기훈이 동료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7.9.20
xanadu@yna.co.kr

이제 염기훈의 다음 목표는 K리그 최초로 개인 통산 100도움 고지에 도달하는 것이다.

98도움을 작성한 염기훈은 이제 도움 2개만 추가하면 대기록의 주인공이 된다. 이번 시즌 8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불의의 부상만 없다면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

더불어 개인 통산 59골 98도움을 기록 중인 염기훈은 1골만 더 넣으면 역대 5번째로 '60-60 클럽'(60득점-60도움)'에도 가입한다.

3년 연속 도움왕에 도전하는 염기훈은 "K리그에 남을 새로운 기록을 세울 수 있어 뜻깊다"라며 "도움만큼은 더 많은 기록을 남기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자료제공=수원삼성]
[자료제공=수원삼성]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3: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