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22년까지 연구소기업 1천400개 육성…지역 일자리 창출

과기정통부 '제23차 연구개발특위'서 심의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2022년까지 공공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하는 연구소기업 1천400곳을 육성해 지역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목표를 담은 '연구소기업 육성 방안'을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23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가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현행 제도에 따르면 연구소기업은 대학 및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자본금의 20% 이상을 출자한 기업으로, 연구개발특구 안에 세워져야 한다. 올해 8월 기준으로 국내에 설립된 연구소기업은 총 423개다.

이번 방안은 연구소기업 설립주체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학과 출연연뿐 아니라 연구개발(R&D)를 수행하는 공기업, 대형병원도 포함키로 한 것이다.

연구소기업 설립의 지분율 요건도 완화된다. 현재 지분율은 자본금의 20%로 고정돼 있지만, 자본금 규모에 따라 20% 이하로 차등 적용키로 했다.

이미 설립된 연구소기업에 대한 지원도 체계화했다.

정부는 연구소기업을 성장단계에 따라 스타트업형, 시장검증형, 도약형 등 3개 유형으로 나누고 각 단계에 맞게 시제품 제작, 시장진입, 인수합병 등을 각각 지원키로 했다. 투자펀드 역시 유형에 따라 다른 규모로 조성해 운영된다.

특구별로는 연구소기업 전담 인력을 배치하고 전문가 멘토링·컨설팅 제공을 위한 상시 상담데스크를 운영한다.

아울러 '표준투자지침', '수익 사용 가이드라인' 등을 마련해 기업이 낸 성과가 다시 투자로 이어지도록 '선순환'을 유도키로 했다.

연구개발특구위원회는 이번 회의에서 지역의 R&D 기획 역량 강화와 R&D 성과 사업화 추진 등의 내용을 담은 '과학기술중심 지역혁신 기본방향'을 보고 안건으로 다뤘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