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미애, 김명수 협조 요청차 김동철 깜짝 방문…安은 못 만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둔 21일 국민의당 지도부를 찾아 인준 협조를 당부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과 함께 국회 본청에 위치한 국민의당 대표실로 안철수 대표를 예고 없이 방문했다.

추 대표는 애초 이날 안 대표와의 회동을 추진했으나 안 대표가 의원총회 참석을 이유로 일정을 연기하자 직접 안 대표의 방을 직접 찾아간 것이다.

그러나 안 대표가 오후 충북 현장방문 일정 때문에 의총 직후 이미 국회를 떠난 상태여서 두 대표의 만남은 불발됐다.

팔짱낀 김동철-추미애
팔짱낀 김동철-추미애(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둔 21일 국회 본관에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만나 팔짱을 끼고 있다. jeong@yna.co.kr

추 대표는 대신 옆방에서 내방객을 맞이하고 있던 김동철 원내대표를 기다렸다가 만나 김 후보자 인준 협조를 호소했다.

김 원내대표가 추 대표와 악수만 한 뒤 자리를 뜨려 하자 추 대표는 "김 대표님"이라고 부르며 쫓아가 팔짱을 끼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무슨 말씀을 하시려는지 다 안다. 조금 지켜보라"고 말했지만, 김 정책위의장이 "들어가서 잠시 얘기좀 나누시자"고 요청했고, 결국 김 원내대표는 추 대표와 함께 민주당 원내대표실로 들어가 3∼4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김 원내대표는 환담 후 기자들과 만나 추 대표의 '깜짝 방문'에 대해 "바람직하지는 않지만, 상황이 상황이니만큼 이해한다"며 "(추 대표가) 협치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미 의원들 마음이 정해졌는데 이게 무슨 소용이 있겠나. 전화하고 편지 보내는 것에 의해 결정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김 후보자 인준안이 가결된다면 이런 설득 노력 때문이 아니라, 이성적으로 (민주당을) 도와주겠다는 마음이 감성적으로 거부하는 마음을 이겨낸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2: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