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거 하나"…롯데 매장서 카톡 음성주문 서비스 추진

롯데-카카오 MOU…AI기반 카톡 대화형 주문·결제 등 개발
카카오의 AI 상품 중 하나인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 미니'
카카오의 AI 상품 중 하나인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 미니'[카카오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카카오가 자사의 인공지능(AI) 기술을 국내 최대 유통 기업인 롯데그룹에 공급한다.

카카오는 롯데그룹의 IT(정보기술) 사업을 총괄하는 계열사인 롯데정보통신과 21일 이런 내용의 전략적 제휴를 맺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와 롯데는 카카오톡(카톡)으로 쉽게 햄버거나 커피 등을 주문하는 '모바일 키오스크' 등의 AI 서비스를 개발한다.

모바일 키오스크는 롯데리아·엔제리너스 커피 등 롯데 계열 매장에서 카운터 앞에 줄을 서지 않아도 카톡을 통해 음성 주문을 하고 결제까지 끝내는 서비스다.

카카오의 AI 음성 인식과 대화 엔진(챗봇) 기술에다 롯데의 고객 데이터를 융합해 실제 사람과 대화하듯 주문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롯데-카카오 MOU 체결식 모습
롯데-카카오 MOU 체결식 모습 [카카오 제공]

예컨대 "불고기 버거 하나 시켜줘"라고 하면 "세트로 드시겠어요"라며 AI가 맥락을 파악한 추가 질문을 한다.

또 "불고기버거 2개, 음료는 콜라 하나 사이다 하나, 사이드메뉴는 둘 다 프렌치프라이" 식으로 길게 말해도 이를 AI가 이해해 주문 내용을 정리해준다.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이사는 "커피숍과 햄버거 체인점 등 고객이 쉽게 접하는 외식 사업에서 먼저 AI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후 백화점, 마트, 편의점, 호텔, 영화관 등으로 카카오와의 협력 분야를 넓혀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