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촌 갈등 유발·산림 훼손 태양광 발전사업 중단하라"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태양광 발전시설 건립을 놓고 곳곳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환경단체가 대규모 상업용 태양광 발전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태양광 발전시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양광 발전시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환경운동연합과 태양광발전시설 건립 반대 주민모임은 21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태양광 발전사업이 멀쩡한 산을 헐어내 산림과 수목을 훼손하는 등 산지 난개발을 부추기고 있다"며 "대규모 산림 훼손을 전제로 한 재생에너지 보급 정책의 본질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민 동의는 고사하고 개발행위 제한을 피하기 위한 필지 분할, 경사도 비껴가기 등 편법 사례가 발견되고 있어 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해 회의감마저 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자체별로 태양광 발전사업 허가 기준이 달라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며 "농촌 마을 공동체를 파괴하면서 추진되는 대규모 상업용 태양광발전사업은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주민주도형 태양광 발전사업이 확대돼야 주민민원과 갈등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보급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