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잠실주공5 등 재건축 영향

노원·강동구 7주 만에 상승 전환…부산은 3년4개월 만에 첫 하락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서울 아파트 가격이 2주 연속 올랐다.

노원구와 강동구 아파트값은 8·2 부동산 대책 이후 처음으로 상승 전환했다.

2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8일 조사 기준 서울지역 주간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4% 상승했다. 이는 지난주(0.01%)보다 오름폭이 0.03%포인트 커진 것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5주 연속 하락하다가 지난주 상승 전환한 이후 2주 연속 오름세다.

잠실 주공5단지의 최고 '50층' 재건축 허용으로 송파·강동구 일대 재건축 아파트 호가가 오른 영향이다.

송파구 아파트값은 지난주 0.09%에서 금주 조사에선 0.29%로 오름폭이 대폭 확대됐다. 잠실 주공5단지의 호가가 8·2대책 이전 수준을 회복할 정도로 빠르게 상승한 결과다.

지난주 0.03% 하락했던 강동구도 둔촌 주공 아파트 등의 시세가 오르며 금주 0.08% 상승했다. 강동구는 8·2대책 영향으로 재건축 아파트값 약세로 6주 연속 하락했으나 7주 만에 처음 전환했다.

이에 비해 강남구는 지난주 -0.03%에서 금주 -0.06%로, 서초구는 -0.01%에서 -0.02%로 낙폭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 지정 여파로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여온 노원구는 이번주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광진구(0.11%)는 동서울터미널 현대화 사업, 광진구청 신청사 건립 등의 호재로 가격이 상승했다.

도심권의 강세지역인 마포구와 용산구는 각각 0.03%, 0.02% 올랐고 성동구는 0.02% 하락했다.

경기도는 지난주 0.03%에서 금주 0.05%로 오름폭이 커졌다.

반면 지방의 아파트값은 -0.03%로 지난주(-0.02%)보다 하락폭이 커지면서 전국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주와 같은 0.01%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 5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이후 오름폭이 줄었던 성남 분당구의 아파트값이 금주 0.19% 올라 지난주(0.16%)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같은 날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대구 수성구는 0.03% 올라 지난주(0.09%)보다 상승폭이 둔화했다.

지방 아파트값은 약세를 보인 곳이 많다.

부산의 경우 청약조정지역을 중심으로 호가가 하락하면서 0.01% 하락했다. 이는 2014년 5월 말 이후 약 3년4개월 만에 처음 약세로 전환한 것이다.

상승 일로를 걷던 부산 아파트값이 하락한 것은 최근 지방 청약조정지역 민간택지내 분양권 전매를 1년6개월에서 입주때까지 금지할 수 있는 주택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가격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경북(-0.15%)·경남(-0.18%)·충남(-0.09%)·울산(-0.09%) 등은 하락 폭이 지난주보다 커졌고 세종시는 2주째 보합을 유지했다.

가을 이사철을 맞아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주간 0.01% 올랐다.

서울(0.04%)과 경기(0.02%) 등 수도권(0.03%)이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고 지방은 0.01% 하락했다.

[한국감정원 제공=연합뉴스]
[한국감정원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