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탄흔' 건물 허물고 주차타워?…전일빌딩 리모델링 논란

광주시 "법정 주차면적 확보 위해 불가피"…시민사회 "모든 공간이 역사현장"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 민주화운동 역사현장'인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의 리모델링 계획에 광주시가 시민군 총탄 자국이 새겨진 건물원형을 철거하는 계획을 포함, 논란이 일고 있다.

5·18 역사현장인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
5·18 역사현장인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일빌딩 리모델링 기본계획 밑그림에 건물 일부를 철거하고 주차타워를 짓는 방안이 포함돼 있다.

전일빌딩은 1968년 7월 준공돼 모두 네 차례 증·개축을 거쳐 10층 규모인 현재 모습을 갖췄다.

철거 대상은 가장 처음 세워진 7층 높이 1차 건물로 금남로에서 바라봤을 때 건물 뒤편이자 옛 광주 YWCA 회관과 마주 보고 있다.

1차 건물 외벽에는 1980년 5월 당시 YWCA 회관을 지키던 시민군이 전일빌딩을 점령한 계엄군과 교전하며 생긴 총탄 자국 13개가 남아 있다.

해당 총탄 자국은 3차 증·개축 건물 10층 내부에서 헬기사격 탄흔이 다량 확인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현장 조사 때 함께 발견됐다.

광주시는 리모델링 끝난 전일빌딩이 법정 주차장 설치 면적규정을 충족하려면 건물 일부 철거와 주차타워 신설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시는 헬기사격 탄흔이 고스란히 남아 5·18 사적지로 지정된 3차 건물 10층 내부와 2·3차 건물 외벽은 원형 보존한다.

주차타워 부지로 정한 1차 건물을 허무는 대신 시민군 탄흔이 새겨진 외벽 부분만 철거 과정에서 따로 보존해 헬기사격 탄흔과 함께 전시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시민사회는 이러한 광주시 계획에 원형보존 약속을 외면하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헬기사격 탄흔뿐만 아니라 건물 전체가 역사현장인 데다 시민 스스로 계엄군에 항거했던 흔적 또한 고스란히 후대에 남겨야 한다는 의견이다.

전일빌딩 3차 증·개측 건물 10층 내부에 남은 헬기사격 탄흔
전일빌딩 3차 증·개측 건물 10층 내부에 남은 헬기사격 탄흔[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영정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범시도민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전일빌딩 모든 공간이 보존해야 할 5·18 현장"이라며 "헬기 탄흔이 남은 9층과 10층뿐만 아니라 전체를 아우르는 보존 계획을 광주시가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도시공사가 2011년 경매로 사들인 전일빌딩 9∼10층 내부에 5·18기념공간, 역사현장 체험 전시공간을 마련하는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오는 12월까지 한다.

광주시는 원활한 리모델링을 위해 전일빌딩 토지(2252㎡)와 건물(2만132㎡)을 도시공사로부터 매입할 계획이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