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하 여직원 노려 화장실에 몰카…'딱 걸린' 30대 실형

송고시간2017-09-21 11:14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화장실에서 부하 여직원의 신체를 촬영한 3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화장실 몰카(PG)
화장실 몰카(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울산지법 형사2단독 이종엽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된 A(39)씨에게 징역 5개월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올해 5월 중순 자신이 근무하는 울산의 한 건물 공용화장실 좌변기에 스마트폰을 부착하는 방법으로 부하 직원 B(22·여)씨의 신체와 용변을 보는 모습을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다시 한 번 몰카 촬영을 시도했는데, 이번에는 B씨가 구토를 하려고 좌변기 쪽으로 얼굴을 기울이다가 스마트폰을 발견하는 바람에 범행이 발각됐다.

재판부는 "직장 부하 직원을 범행 대상으로 계획하고 미리 스마트폰을 부착하는 등 범행수법이 매우 적극적인 점, 2015년에도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에서 죄질이 무겁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일반 여성들이 일상적 공간에서 누군가의 성적 욕망의 대상이 되어 자신의 내밀한 영상이 전자파일의 형태로 유포될 수 있다는 불안과 공포를 야기하는 것이어서 엄격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