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10번째' 논현경찰서 개서…22만 명 인구 담당

인천 논현경찰서 청사[인천 논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인천 논현경찰서 청사[인천 논현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지역 10번째 경찰서인 논현경찰서가 22일 문을 열었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이날 오전 인천시 남동구 논현2동 행정복지센터 인근에 마련된 청사에서 개서식을 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신설된 논현서 청사는 지하 1층·지상 6층 건물로 연면적 1만2천425㎡ 규모다.

인천 지역 10번째 경찰서인 논현서는 기존 남동서가 관할하던 19개 동 가운데 만수 1·6동, 논현 1·2동, 고잔동, 남촌·도림동, 장수·서창동 등 7개 동의 치안을 맡는다.

남동서 소속 9개 지구대·파출소 가운데 2개 지구대(논현·만월)와 2개 파출소(남동공단·서창)가 논현서 소속으로 바뀌었다.

남동구의 동쪽과 남쪽(면적 43.8㎢) 주민 22만여 명의 치안을 맡을 논현서의 총 정원은 391명이다. 본서에 235명, 지구대·파출소에 156명이 배치됐다.

논현서 개서로 그동안 치안 부담이 높았던 남동서의 경찰관 1인당 담당 인구는 663명에서 577명으로 줄어들었다. 논현서 경찰관 1인당 담당 인구는 582명이다.

현재 서장이 총경급인 남동서는 경무관급으로 격상될 예정인 가운데 국회 심의 등의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논현서 초대 서장인 오동근 총경은 "논현서가 맡은 지역은 바다와 공단이 어우러진 곳으로 탈북민과 외국인이 많이 살고 있다"며 "주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치안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2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