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 해변여행 가장 짧게 떠나고 지출은 가장 많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국인의 해변여행 기간이 전 세계 17개국 중 가장 짧지만, 지출은 가장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전 세계 주요 17개국의 1만5천363명을 대상으로 해변여행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더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조사대상 국가는 한국, 미국,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네덜란드, 벨기에, 호주, 뉴질랜드, 일본, 인도, 태국이다.

한국인의 해변여행 기간은 4.2일에 불과해 전 세계 평균 여행 기간인 7.2일에 못 미쳤다.

반면 소비규모는 가장 컸다.

한국인은 해변여행에서 1일 평균 607달러(한화 약 68만 원)를 써 17개국 중 지출 비용이 가장 많이 들었다.

그 뒤를 미국인(532달러, 한화 약 60만 원)과 일본인(482달러, 한화 약 54만 원)이 이었다.

한국인이 해변여행을 할 때 가장 돈을 많이 쓰는 곳은 식음료(22%)였고 그 다음으로는 숙박(21.5%), 항공권(14.9%), 투어 프로그램(9.7%)의 순이었다.

특히 한국인은 여행 중 주류에 전체 지출 비용의 5.9%(36달러, 약 4만 원)를 사용해 전 세계에서 주류에 가장 많은 돈을 썼다.

한국인은 해변여행 준비에도 비교적 많은 금액을 지출했다.

여행 전 쇼핑이나 몸매 관리에 지출하는 비용은 전 세계 평균 126.43달러(약 14만 원)였는데 한국인은 평균 한국인은 평균 153.26달러(약 17만 원)를 썼다.

한국인이 가장 가보고 싶은 해변은 하와이의 와이키키(62%)였다. 그 뒤를 발리 스미냑(29%), 그리스 파라다이스 해변(24%)이었다.

하와이 와이키키해변[익스피디아 제공]
하와이 와이키키해변[익스피디아 제공]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