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약품에 방사성동위원소 붙이면 두경부암 치료 효과↑"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의약품에 방사성동위원소를 붙여 두경부암의 치료 효과를 높일 방법이 개발됐다. 두경부암은 후두암, 구강암, 인두암 등 머리와 목 부위에 생기는 암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원자력의학원의 최익준·이태섭 박사팀이 의약품 '세툭시맙'에 방사성동위원소 '루테튬-177'을 붙인 형태의 의약품을 새로 만들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진은 두경부암 세포에서 특이 단백질(표피성장인자수용체)이 많이 나온다는 것에 주목했다.

이 단백질에 붙는 의약품인 '세툭시맙'에 암세포를 파괴할 수 있는 방사성동위원소를 붙이면, 암세포만 없앨 수 있겠다고 생각한 것이다.

연구진은 세툭시맙에 암 치료용 방사성동위원소인 '루테튬-177'을 붙여 새 의약품을 제작했다.

항암제 세툭시맙에 암세포를 파괴하는 방사성동위원소를 붙인 새 약품을 나타낸 그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항암제 세툭시맙에 암세포를 파괴하는 방사성동위원소를 붙인 새 약품을 나타낸 그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효능을 알아보기 위해 두경부암을 앓는 쥐에 이 의약품을 투여했다. 그 결과 루테튬-177이 뿜어내는 베타선에 의해 암세포가 파괴돼, 치료 전에 비해 종양의 크기가 55% 감소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약품을 실제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앞으로 안정성과 유용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온코타겟'(Oncotarget) 8일자에 실렸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의 최익준(왼쪽)·이태섭 박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한국원자력의학원의 최익준(왼쪽)·이태섭 박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