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도시재생현장 총괄할 지원센터 문 연다

박원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에 적극 투자"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도시재생 현장을 진두지휘할 거점인 '도시재생지원센터'를 만든다.

서울시 내 14개 현장도시재생지원센터를 총괄하는 곳으로, 도시재생 사업 추진이 원활한지 모니터링하고 사업시행 매뉴얼과 사례도 공유한다.

서울시는 22일 시민청 시민플라자에서 도시재생지원센터 개소식을 연다고 21일 밝혔다.

센터가 전담하는 업무는 도시재생 희망지 사업, 주거환경 개선, 전문인력 양성이다.

도시재생 희망지 사업은 10명 이상의 주민 모임이 신청하는 것으로, 서울시가 도시재생 추진을 위한 모임 구성과 마을 의제 발굴 등을 지원한다.

올해는 강북구 인수동 등 12곳에서 희망지 사업을 하고 있다. 다음 달 뉴타운 해제지역 중 20곳 정도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과 무관하게 매년 7곳 내외를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 사업도 도시재생지원센터가 하게 된다.

센터는 재생사업 지역 내 노후 건축물을 전수 조사해 집수리 수요를 파악한다. 개별 가구를 방문해 주민 수요조사도 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3년간 중앙정부의 지원이 미약한 상태에서 서울시만의 힘으로 도시재생을 추진하면서 일부 어려운 점도 있었다"며 "그러나 그동안의 성과가 축적돼 새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정부 재정지원을 바탕으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며 "특히 저층 주거지 중심의 소외된 지역에서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전문인력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이를 통해 매년 50명가량의 도시재생 전문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시민들이 도시재생기업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지역별 아이디어 공모도 하기로 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