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인준표결 앞두고 '김명수 부결' 총력전

'김명수 동문' 김정훈 전화로 단속…"이탈표를 막아라"
"丁의장, 임명동의안 찬성 전화 돌려" 비판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21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인준 부결을 끌어내기 위해 막판 총력전을 벌였다.

당 회의에서는 '김명수 불가론'을 역설하며 내부 이탈표 단속에 나섰고, 대외적으로는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의당 의원들을 설득하는 데 주력했다.

한국당은 이와 동시에 중립을 지켜야 할 정세균 국회의장이 직접 의원들에게 인준 찬성 전화를 돌리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정 의장까지 문제 삼고 나섰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반드시 부결돼야 한다"며 "사법부 수장으로서 원천적으로 부족한 분에 대해 대통령까지 나서서 회유, 설득하는 것을 넘어 특정 정당을 사실상 압박하는 모습은 대단히 부적절한 정치공작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김선동 원내수석 부대표는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사법부 장악의 거대한 시나리오에 입각해 진행되고 있다"며 "대한민국 사법부가 코드 인사로 뒤집히는 일만은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권성동 의원 역시 "문 대통령은 정치적 편향성이 확실한 사람을 대법원장 후보자로 임명해 3권 분립이 아니라 1권 통합을 꿰하고 있다"며 "이는 헌법 정신을 정면으로 훼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 인준표결 앞두고 '김명수 부결' 총력전 - 2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구속 상태인 배덕광 의원을 제외한 106명 의원 전원이 본회의에 참석해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다만 이탈표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는 판단에 따라 당 지도부가 막판 표 단속에 나섰다.

일례로 원내지도부는 인준 찬성 가능성이 거론되는 김 후보자의 부산고 동문 김정훈 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협력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이와 함께 청와대·여당의 '국민의당 구애'에 맞서 소속 의원들의 개인적인 친소 관계에 따라 '맨투맨'으로 국민의당 의원들 접촉해 '인준 반대' 공조를 요청하도록 했다.

한국당은 특히 정 의장이 의장으로서 정치적 중립성을 버리고 직접 인준 찬성 전화를 돌리고 있다는 주장을 제기하며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했다. 국회법 제20조에 따르면 국회의장은 정치적 중립성을 유지하기 위해 의장으로 당선된 다음 날부터 당적을 가질 수 없도록 돼 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에게 "정 의장이 일손을 놓고 전화를 돌리고 있다고 한다. 민주당 의원들과 국민의당 의원들을 설득하고 있다"며 "국회의장으로서 적절한 행동 같지는 않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아울러 막판 대국민 여론전에도 열을 올렸다.

전희경 대변인은 국회 정문 앞에서 동성애·동성혼 개헌 반대 국민연합과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김 후보자는 대법원장으로서 부적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인준표결 앞두고 '김명수 부결' 총력전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