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만 원'으로 깎인 필리핀 인권예산 논란 끝 부활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의회 심의 과정에서 '2만 원'으로 깎인 필리핀 국가인권위원회의 내년 예산이 우여곡절 끝에 다시 살아나게 됐다.

필리핀 하원이 6억7천800만 페소(약 150억 원)에서 1천 페소(2만2천 원)로 삭감한 2018년 인권위 예산을 원안대로 부활시키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1일 보도했다.

필리핀 의회[EPA=연합뉴스]
필리핀 의회[EPA=연합뉴스]

카를로 노그랄레스 하원 세출위원장은 판탈레온 알바레스 하원의장과 치토 가스콘 인권위원장이 만나 진솔한 대화를 한 뒤 이런 결정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노그랄레스 위원장은 "알바레스 의장이 가스콘 위원장에게 우리는 적이 아니며 모든 형태의 인권 침해와 싸우는 데 하나이지만 범죄자와 반란자의 인권 침해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알바레스 의장은 "인권위가 범죄자들만 보호하고 있다. 범죄자 권리를 보호하기 원한다면 범죄자로부터 예산을 받아야 한다"며 인권위 예산 지원 중단을 주도했고 두테르테 대통령도 이에 동조했다.

그러자 국내외 인권단체와 야당은 두테르테 정부가 수천 명의 목숨을 앗아간 마약 유혈소탕전에 제동을 걸려는 인권위를 무력화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톰 빌라린 하원의원은 "예산을 정부 비판론자들에 대한 정치적 무기로 사용하거나 정부 기구 수장이 의회에 굴복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국민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