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달·페더러, 이벤트 대회서 복식으로 호흡 맞출 듯

페더러와 나달(왼쪽부터). [EPA=연합뉴스]
페더러와 나달(왼쪽부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과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가 복식 조로 호흡을 맞추게 될 전망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 등 외신들은 21일 "나달과 페더러가 레이버컵 테니스대회에서 복식을 함께 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레이버컵은 남자프로테니스(ATP) 정규 투어 대회는 아니다.

골프 라이더컵과 비슷한 방식의 이벤트 대회로 유럽 팀과 세계 팀으로 나눠 대결한다.

이 대회는 올해 창설됐으며 22일부터 사흘간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다.

유럽 팀은 비외른 보리(스웨덴)가 단장을 맡았으며 나달과 페더러 외에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 마린 칠리치(5위·크로아티아), 도미니크 팀(7위·오스트리아), 토마시 베르디흐(19위·체코) 등으로 구성됐다.

이에 맞서는 월드 팀은 존 매켄로(미국)의 지휘 아래 샘 퀘리(16위), 존 이스너(17위·이상 미국), 닉 키리오스(20위·호주), 잭 소크(21위·미국), 데니스 샤포발로프(51위·캐나다), 프랜시스 티아포(72위·미국)이 출전했다.

2000년대부터 남자 테니스 정상의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해온 나달과 페더러가 복식 조를 이룬 적은 없었다.

올해도 네 차례 메이저 대회 가운데 페더러가 호주오픈과 윔블던, 나달은 프랑스오픈과 US오픈을 제패했다.

페더러는 "나달과 함께 팀을 이뤄 그의 포핸드 샷이 상대에게 얼마나 위력적인지 보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경기는 사흘간 단식 3경기와 복식 1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