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국제금융 콘퍼런스…최흥식 "혁신친화 금융환경 조성"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21일 "4차 산업혁명이 꽃필 수 있는 혁신 친화적 금융환경을 조성해야 하는 사명이 주어져 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7 서울 국제금융 콘퍼런스' 축사에서 "핀테크를 접목한 금융산업은 대면·거점주의 영업에서 비대면·온라인 영업으로 진화하는 등 금융 플랫폼의 근본적인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장은 이어 "금융환경 변화에 적응이 어려운 장애인, 고령층 등 취약계층을 위한 금융 포용을 제고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당국은 법고창신(法古創新·옛것을 본받아 새로운 것을 만듦)의 자세로 원칙과 기본에 충실함으로써 주어진 사명에 전념하고 새로운 금융 질서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금융산업의 메인스트림이 되는 핀테크와 관련해서는 금융 규제 테스트베드를 안착시키는 등 자유로운 혁신 환경을 조성함과 아울러 핀테크 기업의 책임 있는 혁신을 유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인허가 제도 개선을 통해 금융업 진입 장벽을 개선하는 한편, 변화된 금융환경에 발맞춰 불합리하고 불필요한 금융 규제와 관행을 혁파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 정치적·경제적 초(超) 불확실성의 시대, 금융산업의 대응 ▲ 4차 산업혁명과 금융의 미래 ▲ 미래 금융중심지로서의 서울의 전략 등 3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최 원장을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신경민·최운열 의원, 국민의당 박선숙 의원 등이 참석했다고 금감원은 전했다.

서울 국제금융 콘퍼런스…최흥식 "혁신친화 금융환경 조성"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