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이 英총리, 유엔 분담금 3천만 파운드 삭감 경고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테리사 메이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이어 유엔의 개혁을 촉구하면서 분담금 삭감을 경고하고 나섰다.

더타임스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20일(현지시각)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들이 신뢰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유엔에 대한 영국의 연례 분담금 9천만 파운드(약 1천350억 원) 가운데 3천만 파운드(약 450억 원)를 삭감할 수 있음을 경고했다.

메이 총리는 이날 15분간의 연설을 통해 유엔이 비대하고 무계획적이며 권한 남용 스캔들에 싸여있다고 비판하면서 유엔이 '보다 기민하고 투명하고 합심하지 않으면' 분담금을 삭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제72차 유엔 총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제72차 유엔 총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AP=연합뉴스)

메이 총리는 유엔 안보리 내에서 러시아의 행동과 트럼프 대통령의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 결정을 비판하고 시리아 정부에 협상 테이블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메이 총리는 "우리가 만들어 낸 이 제도가 더이상 우리 시대의 도전에 대응할 수 없다면 다자주의와 글로벌 협력에 신뢰의 위기가 초래될 것이며 이는 우리 시대 모든 사람의 이익을 해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메이 총리는 유엔과 산하 기구들이 입증을 통해 정부와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할 것이라면서 '30%'는 충분한 성과를 내는 유엔 부문에만 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은 유엔 193개 회원국 가운데 6번째로 많은 4.5%의 운영비를 부담하고 있다. 그러나 영국이 자발적으로 부담하고 있는 20억 파운드(약 3조 원)의 평화유지군활동비는 삭감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영국 정부는 그동안 유엔 관련 기구들이 여러 나라에서 독자적으로 운영해 오고 있는데 '분노'해왔으며 유엔 문화교육 기구인 유네스코 등 3대 기구를 대표적인 비효율 기구로 지목해왔다.

영국 정부는 유엔 기구들이 각국에 개별 사무소를 두는 대신 통합 사무소를 운영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영국은 또 빈국들에 현물 대신 현금을 제공해 현지 경제 회생에 도움을 제공할 것을 희망해왔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