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정한 순위 경쟁" 10월 3일 대전·사직 경기 오후 3시에(종합)

10월 3일 대구 넥센-삼성전은 '이승엽 은퇴식'으로 일찌감치 5시로 결정
대전 NC-한화전 17시, 사직 LG-롯데전 14시에서 '오후 3시'로 통일
3위 자리를 놓고 싸우는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연합뉴스 자료사진]
3위 자리를 놓고 싸우는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공정한 경쟁"을 목표로 프로야구단이 시즌 최종전 경기 개시 시간 변경에 합의했다.

KBO는 21일 "오는 10월 3일 열릴 예정인 부산 사직, 대구, 대전 경기의 개시시간을 홈 구단 요청으로 변경했다"며 "사직과 대전 경기는 오후 3시, 대구 경기는 오후 5시에 열린다"고 밝혔다.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가 만나는 잠실, KIA 타이거즈와 kt wiz가 치르는 수원 경기는 예정대로 오후 2시에 열린다.

삼성 라이온즈는 일찌감치 10월 3일 넥센 히어로즈와 대구 홈경기 시작 시간을 오후 5시로 정했다.

이날 삼성은 이승엽 은퇴식을 연다. 삼성은 성심껏 준비한 행사의 효과가 극대화되도록 '야간 경기'를 택했다.

이어 한화 이글스도 대전 NC 다이노스전을 오후 5시에 치르고자 했다. 불꽃놀이 등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를 화려한 행사로 마무리하고 싶어서다.

하지만 '공정한 순위 싸움'을 위한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롯데는 10월 3일 LG 트윈스와 시즌 최종전을 치른다.

20일 현재 3위 NC는 4위 롯데에 0.5게임 차로 추격당했다. 두 팀의 희비는 10월 3일에 가려질 가능성도 있다.

만약 3, 4위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NC가 뒤에 경기를 치른다면 롯데, NC 모두에 부담될 수 있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결국 롯데는 한화와 경기 시간에 대해 논의했고, '오후 3시 개시'에 합의했다. 두 팀이 조금씩 양보한 결과다.

"순위 싸움을 하는 팀은 동일한 시간에 경기를 치러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

10월 3일은 공휴일이다. 오후 2시에 시작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경기 시작 시작은 홈팀이 정할 수 있다.

여러 사정 속에 5경기가 3개의 시간대에 열리는 KBO리그에서는 진기한 장면이 연출된다.

KBO리그 팬들은 마지막 정규시즌 경기를 펼치는 이호준(41, NC)과 은퇴식을 하는 이승엽(41·삼성)의 모습을 차례대로 볼 수 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