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버이연합 추선희, 국정원 돈 수수는 인정…'관제시위' 부인(종합)

檢, '국정원 관제시위 의혹' 피의자 조사…추씨, 자발적 시위 주장
어버이연합 추선희, 국정원 돈 수수는 인정…'관제시위' 부인(종합) - 1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고동욱 기자 =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 의도에 발맞춰 '관제시위'를 주도한 의혹을 받는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전 사무총장 추선희씨가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은 사실을 검찰 조사에서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그는 국정원 측 요구대로 움직인 것이 아니라 자발적인 시위를 했다면서 '관제시위'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1일 오전 추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관제시위 의혹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추씨를 상대로 보수단체 집회·시위와 관련한 국정원의 개입과 지원 방식 등을 캐물었다.

추씨는 조사에서 국정원의 돈을 받은 사실을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추씨는 자신이 주도한 어버이연합의 시위가 국정원이 시켜서 한 것이 아니라 자발적인 행동이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객관적인 자금 지원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관제시위'의 고의성과 자금 수수 행위의 불법성은 부인해 법적 책임을 완화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국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당시 추씨가 몸담았던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는 2011년 11월 심리전단의 지원을 받아 당시 취임 초기였던 박 시장을 반대하는 가두집회를 연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국정원은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치적 영향력을 차단할 목적으로 내부 대응방안을 만들어 원세훈 당시 원장에게 보고한 사실이 내부 조사에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제압 문건' 보고 이후 심리전단이 보수단체를 동원해 온·오프라인에서 박 시장을 공격하는 활동을 펼쳤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올라 검찰에서 피해 사실을 진술한 배우 문성근씨도 검찰 조사에서 열람한 국정원 문건에 자신의 정치활동을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어버이연합을 동원한 시위', '몇 회에 800만원 지불'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고 전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씨에 대한 추가 조사나 구속영장 청구 필요성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