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관제시위 의혹' 어버이연합 추선희씨 검찰 출석

'국정원 관제시위 의혹' 어버이연합 추선희씨 검찰 출석 - 1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검찰이 21일 국가정보원의 지원을 받고 '관제시위'를 주도한 의혹을 받는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전 사무총장 추선희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추씨를 불러 관제시위 의혹 등을 조사 중이다.

국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당시 추씨가 몸담았던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는 2011년 11월 심리전단의 지원을 받아 당시 취임 초기였던 박 시장을 반대하는 가두집회를 연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국정원은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치적 영향력을 차단할 목적으로 내부 대응방안을 만들어 원세훈 당시 원장에게 보고한 사실이 내부 조사에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제압 문건' 보고 이후 심리전단이 보수단체를 동원해 온·오프라인에서 박 시장을 공격하는 활동을 펼쳤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검찰은 추씨를 상대로 보수단체 집회·시위와 관련한 국정원의 개입과 지원 방식 등을 캐묻고 있다.

추씨는 원래 전날 오후 4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개인 사정으로 출석을 하루 연기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