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번 주말 정조 능행차 전 구간 재현…한강 배다리 '눈길'

창덕궁→사도세자묘 59.2㎞ 구간…서울·수원·화성 거점별 볼거리 풍성
지난해 정조대황 능행차 한강 배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정조대황 능행차 한강 배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창덕궁에서 사도세자의 묘인 경기도 화성 융릉까지 약 60㎞에 이르는 정조대왕 능행차가 이번 주말 완벽하게 재현된다.

서울시는 23∼24일 수원·화성시와 함께 정조대왕 능행차를 처음으로 전 구간에 걸쳐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이 행사는 1795년 을묘년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와 함께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를 참배하러 간 '능행차'를 재현한 것이다.

1996년 수원시가 일부 구간(8㎞)을 재현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서울시가 참여해 창덕궁에서 수원화성까지 선보였다. 올해는 화성시가 참여해 창덕궁에서 출발해 사도세자의 묘인 융릉까지 전 구간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

행사는 4천391명과 말 690마리가 참여하는 등 대규모로 치러진다. 행렬은 서울 창덕궁을 출발해 시흥행궁을 거쳐 수원의 화성행궁과 화성 융릉까지 59.2㎞ 구간을 지난다.

서울시는 창덕궁∼배다리∼시흥행궁 구간, 수원시는 시흥행궁∼화성행궁∼대황교동 구간, 화성시는 대황교동∼현충탑∼융릉 구간을 각각 맡는다.

시는 "이 같은 릴레이 방식으로 1795년 정조 행차 모습을 재현해 낼 것"이라며 "행사 기간 주요 거점에서는 무술 공연, 먹거리 장터, 전시관 등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진다"고 덧붙였다.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한강 이촌지구에서 노들섬까지 약 310m 길이로 설치되는 배다리다.

과거 임금이 행차할 때 백성이 징과 꽹과리를 치며 억울함을 호소하던 '격쟁'이 재현되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여해 참가자의 사연에 직접 답변한다.

23∼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일반 시민도 즐길 수 있는 배다리 체험이 열린다.

한강대교 노들 직녀카페·견우카페 계단이나 엘리베이터를 통해 내려가면 배다리를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 정조대황 능행차 한강 배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정조대황 능행차 한강 배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행사 기간 서울, 수원, 화성 시내 일부 구간에서는 축제로 인해 교통이 통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역사적 고증으로 재현되는 '2017년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이 서울을 상징하는 대표 퍼레이드 축제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며 "효(孝)를 실천하고 백성과 소통하고자 했던 정조대왕의 능행차에 많은 시민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래픽] 이번 주말 '창덕궁→사도세자묘' 정조 능행차 전 구간 재현
[그래픽] 이번 주말 '창덕궁→사도세자묘' 정조 능행차 전 구간 재현
지난 8월 31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정조대왕 능행차 전구간 최초 재현 협약식'.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이 염태영 수원시장(왼쪽), 채인석 화성시장(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월 31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정조대왕 능행차 전구간 최초 재현 협약식'.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이 염태영 수원시장(왼쪽), 채인석 화성시장(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