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KAI, 부사장 사망 등 '겹악재'에 하락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경영비리 의혹으로 주요 경영진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한국항공우주[047810](KAI)가 하성용 전 대표의 긴급체포에 이어 김인식 부사장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21일 장 초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35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항공우주는 전 거래일보다 2.06% 떨어진 4만5천250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김인식 부사장은 이날 오전 경남 사천의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김 부사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수천억원대 분식회계를 주도하고 일감 몰아주기 대가로 협력업체 지분을 차명 보유한 혐의 등으로 하성용 전 KAI 대표를 20일 새벽 긴급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