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약대 입학 자격시험 응시생 역대 2위…남성은 사상 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지난달 치러진 2018학년도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PEET) 응시생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응시생은 2010년 처음 PEET가 시행된 이후 최다였다.

21일 한국약학교육협의회와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018학년도 PEET 응시생은 1만5천107명으로 응시생이 가장 많이 몰렸던 2017학년도(1만5천206명)에 버금갔다.

올해 35개 약대 입학정원이 1천693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약대 입학 평균 경쟁률은 8.92대 1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PEET의 인기는 취업난에 대졸자들 사이에서 전문직 선호경향이 뚜렷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문직이 되는 또 다른 통로인 법학전문대학원 법학적성시험(LEET)도 올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9천400명이 시험을 쳤다.

2018학년도 PEET 응시생을 성별로 나누면 여성이 63.5%(9천595명), 남성이 36.5%(5천512명)를 차지했다. 남성 응시생 수는 그간 치러진 PEET 중 제일 많았다.

응시생 전공을 보면 공학계열이 27.2%(4천106명)로 PEET와 연관성이 큰 생물학(25.1%·3천794명)과 화학(21.0%·3천170명)보다 많았다. 2017학년도의 경우 생물학 전공 응시생이 공학계열 전공 응시생보다 많았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PEET 열풍이 생명과학과 화학 등을 가르치는 자연대를 넘어 공대까지 확산하는 분위기"라면서 "이과계열 학생들의 약대 지원 현상으로 말미암은 기초과학 황폐화 논란에서 공대도 자유로울 수 없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