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지막 추첨제'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 1순위 평균 17 대 1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강남권의 마지막 추첨제 분양 아파트로 관심을 끌었던 서울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 주상복합이 1순위 청약에서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21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20일 진행한 이 아파트 1순위 청약에서 총 248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4천260명이 신청해 평균 17.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0㎡A형의 경우 98가구 모집에 2천409명이 몰려 24.58 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또 전용 80㎡C형은 평균 18.48 대 1, 전용 80㎡B형 14.04 대 1, 전용 80㎡D형은 11.64 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 아파트는 8·2부동산 대책으로 이달 20일부터 투기과열지구와 청약조정지역 내 전용면적 85㎡ 이하 아파트의 추첨제(25%) 분양이 사라지고 100% 가점제로 분양하게 되면서 마지막 추첨제 물량으로 관심을 모았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3천220만원으로 반포지역의 아파트보다는 가격이 싸지만 인근의 주상복합아파트 등과는 비슷한 수준이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가 청약통장 가입 12개월 이상 1순위, 추첨 25%를 적용받는 마지막 분양 단지여서 실수요자와 투자수요자들이 많이 청약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초 센트럴아이파크' 견본주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초 센트럴아이파크' 견본주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