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北 완전파괴"에 北·이란 "개짖는 소리, 불량배 풋내기"

'막말 경연장'으로 변질된 유엔총회…베네수엘라도 "히틀러" 반격
유엔 총회에서 '북한 완전 파괴' 발언을 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유엔 총회에서 '북한 완전 파괴' 발언을 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세계 각국 정상들이 모이는 '외교 월드컵' 무대인 유엔 총회가 올해는 도를 넘는 '막말 경연장'으로 변질되고 있다.

취임 후 첫 유엔 일정을 소화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이란 등을 '불량 정권'(rogue regime) 또는 '불량 국가'(rogue state)라고 지목하는 등 이례적인 초강경 발언들을 쏟아낸 게 계기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자신의 첫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totally destroy)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공식 석상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로켓맨'(Rocket Man)이라고 부르며 "로켓맨이 자신과 정권에 대해 자살 임무를 하고 있다"고 맹폭했다.

이란을 향해서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때 타결된 핵 합의를 파기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이란 정부는 거짓된 민주주의를 가장한 부패한 독재정권"이라고 비난했다.

미국 도착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
미국 도착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뉴욕=연합뉴스]
유엔 총회서 연설하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유엔 총회서 연설하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AP=연합뉴스]

독설의 대상이 된 나라들도 가만있지 않았다. 비슷하거나 더 높은 수위의 발언으로 '말 폭탄 대결'에 나선 양상이다.

20일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에 입국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숙소인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말이 있다"는 표현을 인용하면서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 하려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말했다.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말이 있다"는 표현은 마거릿 미첼의 미국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등장하는 "개가 짖어도 행렬은 나간다(The dogs bark, but the caravan moves on)"라는 구절이 원출처인 것으로 알려졌다.

1993년 뉴욕에서 북한의 NPT 탈퇴 문제로 첫 북·미 협상이 열렸을 때, 강석주 당시 북 외무성 부상은 미국 대표인 로버트 갈루치 앞에서 직접 영어로 이 구절을 읊었다. 미국이 아무리 말려도 NPT 탈퇴를 강행하겠다는 의미다. 2007년 6자회담장에서도 북한 대표로 나왔던 김계관 당시 부상이 이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리용호 외무상은 '로켓맨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보좌관들이 불쌍하다"고 답했다.

이란 측은 공식 발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정면 대결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핵 합의가 국제정치의 '불량배 풋내기'(rogue newcomer)에 의해 파괴되면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불량 국가' 언급을 되받아치면서 그가 '초짜 정치인'임을 조롱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직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럼프의 무지한 헤이트 스피치(특정 종교·인종에 대한 공개적 혐오 발언)는 21세기 유엔이 아니라 중세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AP=연합뉴스]

북한과 이란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에서 "번영했던 나라를 파괴한 부패 정권"이라고 규정한 베네수엘라 정부도 발끈하고 나섰다.

유엔 총회에 참석하지 않은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직후 "국제정치의 새로운 히틀러인 도널드 트럼프의 베네수엘라 국민에 대한 공격"이라며 그를 나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에 비유하기도 했다.

반면 미국의 몇몇 우방국은 강력한 대북 압박을 지지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접근법에 동조하기도 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유엔 총회 연설에서 "김정은이 계속 국제 공동체에 저항해 도발하고 있으며, 이웃 국가들을 위협하고 있다"며 "김정은이 다른 길을 가도록 필요한 모든 수단을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같은 날 연설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가리켜 "이런 위협의 심각성은 전례가 없는 것"이라며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올라있다'는 미국의 대북 태도를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의 핵무기는 수소폭탄이 되기 직전이거나 이미 됐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에 경종을 울리기도 했다.

유엔 총회 연설하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유엔 총회 연설하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AP=연합뉴스]
리용호 북한 외무상, 트럼프 원색 비난(PG)
리용호 북한 외무상, 트럼프 원색 비난(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