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일 벗은 평창올림픽 메달…한글 모티브로 '한국의 美' 표현(종합)

측면에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을 자음으로 입체감 표기…리본은 한복 갑사
지름 92.5㎜, 두께 최대 9.42㎜, 무게 586g…금메달은 순은에 순금 6g 이상 도금
서울·뉴욕 동시 공개…메트로폴리탄 미술관서 문 대통령 직접 소개
이것이 평창올림픽 메달
이것이 평창올림픽 메달(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평창올림픽 메달 공개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2017.9.21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에서 열리는 최초의 동계올림픽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메달에는 민족의 정신을 담은 '상징'이라 할 수 있는 한글이 주요 모티브로 담겼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1일 오전 9시30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공개행사를 열고 대회 기간 평창을 빛낼 금·은·동메달을 공개했다.

행사에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 이희범 조직위원장,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와 홍보대사 정찬우 씨, 션씨 등이 참석했다.

미국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도 같은 시간에 공개 행사가 열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메달을 선보였다.

평창올림픽 메달과 리본은 우리 문화의 상징인 한글과 한복을 주된 모티브로, 전체적으로 '한국적인 세련미'를 표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문체부와 조직위는 설명했다.

메달 앞면에는 올림픽 전통에 따라 좌측 상단에 오륜이 배치됐고, '선수들의 노력과 인내'를 표현한 역동적인 사선이 펼쳐진다.

뒷면에는 대회 엠블럼과 세부 종목명이 새겨졌다.

'평창올림픽' 금·은·동메달
'평창올림픽' 금·은·동메달(서울=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평창올림픽 메달 공개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은 평창동계올림픽 금(왼쪽부터)·은·동메달. 2017.9.21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이색적인 평창동계올림픽 메달의 측면
이색적인 평창동계올림픽 메달의 측면(서울=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평창올림픽 메달 공개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은 평창동계올림픽 금(왼쪽부터), 은, 동메달의 측면 모습.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의 자음과 모음의 조합 중 자음의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이 새겨져 있다. 2017.9.21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특히 측면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의 자음과 모음의 조합 중 자음의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이 입체감 있게 표현돼 특색을 더했다. 이 자음은 전면의 사선과 연결돼 조화를 이뤘다.

이석우 디자이너는 "한글을 어떻게 창의적으로 형상화하고 입체화할지에 중점을 뒀다"면서 "측면에서 연결해 전면으로 이어지는 이런 디자인은 전례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메달의 지름은 92.5㎜, 두께는 사선의 도드라진 부분과 파인 부분(압인)에 따라 최소 4.4㎜에서 최대 9.42㎜이다.

무게는 금메달이 586g, 은메달 580g, 동메달 493g이다. 2014년 소치 대회와 비교하면 금메달과 은메달은 더 무거워졌고 동메달은 가벼워졌다.

금메달과 은메달은 순은(순도 99.9%)으로 제작하고, 금메달의 경우 순은에 순금 6g 이상을 도금하도록 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규정을 준수했다.

메달을 목에 걸 리본은 전통 한복 특유의 갑사가 소재이며, 한글 눈꽃 패턴과 자수가 적용됐다. 폭은 3.6㎝이고, 메달을 장착했을 때의 길이는 42.5㎝이다.

메달이 담기는 케이스는 전통 기와지붕의 곡선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원목으로 제작하는 등 한국적 요소를 가미했다. 메달과 메달 설명지, IOC 배지, 메달리스트 노트가 담긴다.

한국조폐공사가 제작하는 평창올림픽 메달은 모두 259세트가 제작된다. 222세트는 102개 세부종목 입상자에게 수여되며, 나머지는 공동 수상자 발생 대비용(5세트)과 국내·외 전시용(IOC 25세트·국내 7세트)으로 활용된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앞서 IOC와 국제경기연맹을 대상으로 비공개를 전제로 메달을 선보였는데 신선하고 창의적이라는 찬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도종환 장관은 축사에서 "평창올림픽 메달을 통해 우리 문화가 전 세계에 전파되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면서 "평창 대회가 올림픽 역사에 길이 남는 세계인의 축제가 되도록 차질없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 된 열정(Passion.Connected)'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평창올림픽은 내년 2월 9일 강원도 평창의 올림픽플라자에서 개막해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17일 동안 펼쳐진다.

한편 평창올림픽에 이어 열리는 동계패럴림픽 메달은 현재 제작 중이며, 발표 시기는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