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사칭해 젊은 여성 상대 보이스피싱…3명 구속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법으로 젊은 여성들에게서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A(32)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보이스 피싱 (PG)
보이스 피싱 (PG)

A씨 등은 지난달 31일 오후 1시께 부산에 사는 B(26·여)씨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청 수사관을 사칭해 "대포통장이 발급돼 위험하니 예금을 현금으로 찾아 맡겨라"고 속이고는 대구 한 지하철역 출구에서 B씨를 만나 현금 1천200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러한 수법으로 20∼30대 여성 10명에게서 1억7천여만원을 뜯어내 국외 보이스피싱 조직에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자들은 범인이 말하는 대로 IP를 스마트폰 주소창에 입력하자 검찰청 화면이 떴고,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니 자신들 명의로 된 사건접수증 형태 화면이 나와 의심 없이 시키는 대로 따랐다고 한다"며 "보이스피싱 수법이 다양하므로 기관을 사칭해 송금이나 현금 인출을 요구할 때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