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마트 피코크, 홍콩·미국시장 본격 진출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이마트의 자체 간편식 브랜드 피코크가 홍콩과 미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이마트는 홍콩 최대 슈퍼마켓 체인인 웰컴사와 정식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22일부터 웰컴사의 슈퍼마켓에서 피코크를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웰컴사는 마켓 플레이스, 제이슨스, 쓰리식스티, 웰컴 등 다양한 슈퍼마켓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웰컴사의 모기업인 데어리팜은 연 매출 규모 23조원의 유통기업으로, 홍콩과 중국 등 아시아 11개국에 6천500개 매장을 가지고 있다.

이마트는 먼저 웰컴사의 슈퍼마켓 57개점에 피코크 순두부찌개, 묵은지 김치찌개, 삼계탕, 순희네 빈대떡, 낙지볶음밥 등 107개 한식 메뉴를 선보이고 판매 점포 수를 지속해서 확대할 예정이다.

홍콩 수출금액은 올해 6억원, 내년에는 4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금까지 피코크 상품을 행사 형식으로 수출한 적은 있지만, 해외 대형 유통채널 정식 입점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트는 피코크를 시작으로 노브랜드와 e브랜드를 다음 달 이후에 웰컴사 전점(338개점)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홍콩 웰컴사의 이마트 피코크 소개 이미지 [이마트 제공]
홍콩 웰컴사의 이마트 피코크 소개 이미지 [이마트 제공]

미국에서는 간편식 생산기지를 마련하고 주문자 생산방식으로 생산한 상품을 25일부터 뉴욕, 애틀랜타, 시카고 등 미국 중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판매한다.

미국 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면서 제조사인 이마트를 밝혀 상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상품 포장에 피코크 대신 'Emart PK'로 표기했다.

중동부 지역 아시안푸드 최대 총판 중 한 곳과 제휴해 1천여개 슈퍼마켓에 우선 공급할 예정이며, 10월 중에는 서부 지역 600∼700곳을 추가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앞으로 교민과 아시아 고객뿐만 아니라 미국 현지인들의 입맛에 맞는 상품을 개발해 이마트 간편식을 미국 내에 널리 알리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미국 간편식 시장 규모는 내년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