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6 독일 올해의 책 '특별한 경험' 국내 출간

2016 독일 올해의 책 수상작 '특별한 경험'
2016 독일 올해의 책 수상작 '특별한 경험'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독일 현대문학 작가 보도 키로히호프(Bodo Kirchhoff)의 2016 독일 올해의 책 수상작 '특별한 경험'이 한국 독자들을 만난다.

키르히호프는 1978년부터 다양한 분야에서 작가로 활동했으며 시나리오 작가상, 비평가상을 받는 등 독일에서는 대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저서 특별한 경험으로 2016년 독일어권 문학계에서 가장 큰 상인 '올해의 책'을 수상해 창작 활동에 정점을 찍었다.

올해의 책 심사위원회는 "문학작품의 거대한 모티브를 촘촘한 이야기 그물로 엮어 작은 공간에서 표출하는 데 성공했다. 개인적인 것과 정치적인 것의 실존적 문제를 탁월하게 한데 엮어냈다"고 평가했다.

책은 사업에 실패하고 솔로인 두 중년의 로맨스를 다룬다.

시대상을 반영하고, 현재와 과거를 넘나들며 변화하는 우리 사회를 서정적이면서도 날카로운 시선으로 담아냈다.

"약간의 자기 과대평가가 없다면 우리는 모두 인생에서 도망쳐 자신의 껍데기 안에만 있을 것이다"라는 주인공 대사에서 자신의 껍데기를 깨야 하는 개개인의 과제뿐 아니라 사회적 과제를 제시한다.

옮긴이 서윤정은 숙명여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마인츠 대학에서 독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독일 제3제국 시기의 망명여성들' 외에 다수 논문과 번역서를 냈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