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증권 "한국전력 실적 개선에도 주가회복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삼성증권은 21일 한국전력[015760]이 단기실적 개선을 보이겠지만 이로 인해 주가가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5만4천원에서 5만원으로 내렸다.

양지혜 연구원은 "한국전력의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5조9천억원과 3조3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내면서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거나 소폭 웃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 연구원은 "하반기 실적이 상반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6월과 9월 신규 석탄발전 4기 가동과 원전 계획예방 정비 종료로 원전 가동률이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이런 사실은 이미 시장에 알려졌다"며 "주가 하락의 주요 원인인 원전 규제 리스크가 단기간 해소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주가의 회복으로 이어지긴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내년 초 산업용 전기요금 현실화에 대한 윤곽이 드러나면 평균판매가격(ASP) 상승 수혜가 기대되고 신규 원전 2기의 추가 가동도 예정돼 있어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를 유지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