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외교스승' 하스, 文대통령에 "창의적 외교해법 찾아야"

군사적 옵션 등 강경대응보다 외교적 해법 주문 주목
"한·미가 창의적 방안 제시하고 중심역할…日·중·러 견인"
호주 총리 출신 러드 "對중국정책 어떻게 가져가느냐가 중요"

(뉴욕=연합뉴스) 노효동 박경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교스승'으로 불리는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FR) 회장이 21일(이하 미국 동부시간)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북핵문제에 대한 '창의적 외교 해법'을 주문했다.

하스 회장은 20일 오후 뉴욕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이 진전을 이루도록 하기 위한 창의적 구상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고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언론브리핑에서 전했다.

박 대변인은 "지금까지 한·미가 외교적·평화적 해법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같이 메시지를 내고 있지 않느냐"며 "그 외교적 해법을 좀 더 구체화할 수 있도록 창의적으로 서로 아이디어를 내면서 노력하자는 뜻으로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적 옵션까지 포함하는 대북 초강경 정책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외교계의 거물이 '외교적 해법'의 필요성을 촉구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하스 회장은 이 자리에서 북핵 문제의 해결방안으로 "한·미 동맹이 중심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런 중심적 역할에 기초해 일본과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들을 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배석했던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하스 회장은 이어 "그에 기초해 국제 공조체제를 만들어야 하고 전반적으로 국제 공조체제를 작동시켜 나가는 과정에 있어서는 한·미가 생각해내는 방향을 명확히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스 회장은 특히 "북한의 도발 억제 부분 뿐만 아니라 외교적 해법에 있어서 창의적인 방안들도 함께 고민해 내놓을 때에 한·미가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내일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도 있다"고 말했다.

하스 회장은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 국무부 정책실장을 역임한 미국의 대표적 외교정책 전문가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외교계 인사 중 유일하게 '존경하고 좋아하는 스승'이라고 표현한 인물이다.

하스 회장은 지난 6월 하순 문재인 대통령의 첫 방미를 앞두고 한국을 찾아 문 대통령을 예방했으며, 이 자리에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몇가지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지난번 방미 때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여러 가지 조언을 해주셨는데, 그 조언이 아주 큰 도움이 됐다"며 "오늘도 좋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하스 회장은 "개인적으로는 대통령께 조언을 드린 것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 때 부정적인 영향보다는 도움을 줬다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서 함께 참석했던 호주 총리 출신의 케빈 러드 아시아 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장은 한국이 대(對) 중국정책을 어떻게 가져가는 것이 한반도 평화와 북핵문제 진전에 도움이 될지에 대한 견해를 제시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호주 외교장관과 총리직을 역임했던 러드 소장은 중국과 핵심인사들과의 개인적 친분과 외교적 경험을 토대로 솔직한 조언을 했다"며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전략적 이해와 속내가 무엇인지, 또 한국이 그것을 어떻게 다뤄나가고 어떻게 협의하는 게 좋은지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토마스 번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은 올해로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창립 60주년을 맞는다는 사실을 소개하고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데 있어 다양한 분야에서 가교역할을 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화 외교, 미국외교협회 회장과 대화
강경화 외교, 미국외교협회 회장과 대화(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2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털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외교협회(CFR), 코리아소사이어티, 아시아소사이어티 등 '미국 주요 연구기관 대표 접견' 행사에 앞서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미 주요 연구기관 대표들과 대화하는 청와대 참모진
미 주요 연구기관 대표들과 대화하는 청와대 참모진(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장관(왼쪽 두 번째), 장하성 정책실장(오른쪽)이 2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털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외교협회(CFR), 코리아소사이어티, 아시아소사이어티 등 '미국 주요 연구기관 대표 접견' 행사에 앞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 회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케빈 러드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 소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토마스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장하성 정책실장. kjhpress@yna.co.kr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