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 오차도 없다…불량률 0%"…LG V30 카메라 생산라인 공개

카메라 모듈 만드는 LG이노텍 공장 가보니…전체 공정 3분의 2가 성능검사
출시 전 이례적 공개 "LG 카메라 최고라 자부"

(광주=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전자[066570]는 21일 출시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30에서 무엇보다 카메라 성능에 중점을 뒀다.

스마트폰 최초로 조리갯값 F1.6을 구현했고 DSLR 카메라에나 사용되던 글라스 렌즈를 스마트폰 렌즈 6개 중 첫번째 렌즈로 사용해 밝고 생동감있는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는 V30의 출시 전날인 20일 취재진에 V30의 카메라 모듈을 생산하는 광주 LG이노텍[011070] 공장을 공개했다.

LG전자가 스마트폰 출시에 앞서 부품 공정이 이뤄지는 생산라인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은 출시 후에야 생산라인을 공개해왔다. 1㎛(1마이크로미터, 1백만분의 1미터) 오차도 없는 정밀한 공정을 통해 카메라가 생산되는 과정을 공개한 배경에는 카메라 성능에 대한 자신감이 깔렸다.

LG V30 카메라 모듈
LG V30 카메라 모듈

V30 카메라 모듈은 인쇄회로기반(PCB) 위에 이미지센서를 부착하고 전기적으로 연결한 다음 제품 고유 정보를 마킹하고 이 위에 렌즈를 얹는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다.

이날 LG이노텍이 취재진에 보여준 것은 후반 공정과 성능검사 과정이었다.

생산 과정을 참관한 40여명의 기자들은 생산 라인 내에 들어가기에 앞서 4개의 조로 갈라졌다. 마스크에 방진복, 방진화, 방진모를 쓰고 장갑을 두겹씩 착용했다. 분진이 나올 수 있다는 이유로 사전에 화장을 하지 말 것을 당부받았기 때문에 여기자들은 모두 맨 얼굴이었다.

이후 접착롤 먼지 제거, 정전기 테스트, 방진화 바닥 세척, 에어샤워, 손 세척 등 7차례의 먼지 제거 절차를 거쳐야 비로소 안에 들어갈 수 있었다.

이처럼 철저한 품질 유지때문에 1ft³(약 2만8천㎤·약 30㎝ 길이의 정육면체 부피)의 공간에 먼지가 10개 이하라고 한다.

모듈 공정의 핵심은 이미지 센서 위에 렌즈를 얹는 '액티브 얼라인'이다. 안에 들어가니 높이가 2m가 넘는 기기 안에서 로봇이 손톱 크기의 절반도 안 되는 이미지 센서 위에 카메라 렌즈 6개를 쌓고 있었다.

기기의 화면에는 스마트폰용 카메라 렌즈가 1㎛ 단위로 빠르게 움직이며 정확한 위치를 잡고 있는 장면이 표시됐다. 위치가 고정된 것이 아니라 렌즈 한 장을 쌓을 때마다 그 다음 렌즈를 어디에 얹을지 최적의 초점을 다시 설정해 정확히 맞추는 것이 특징이다.

지름 6.5mm의 카메라 렌즈 6장이 센서 위에 자리잡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10초에 불과했다.

LG V30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채택
LG V30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채택

LG이노텍은 한 개의 카메라 모듈을 만드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성능 시험에 전체 공정의 3분의 2가 걸린다고 설명했다.

V30는 광학식 손떨림 보정기능(OIS), 카메라를 빠르게 움직여도 0.1초 안에 초점을 잡을 수 있도록 하는 하이브리드 오토 포커스, 글라스 소재인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등 최첨단 기술들이 복합적으로 탑재되면서 성능시험이 더욱 정교해졌다.

OIS 기능 시험은 흔들림의 진동수 별로 나눠 진행된다. 초당 최대 10번까지 빠르게 흔들리는 상황에서도 또렷한 사진을 화면에 표시하면 '합격'이 떴다. 화질요소와 전기적 안정성을 분석하는 종합 성능 시험도 함께 진행됐다.

이렇게 종합 성능 시험을 마치고 나면 샘플 조사를 통해 신뢰성 시험이 이어진다. 모듈은 두께가 얇아졌지만 최고 수준의 강도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온도, 먼지 등 환경 조건의 변화에 따른 시험은 물론 낙하, 전기충격 등의 강도 테스트까지 총 15개의 테스트를 거쳐야 한다.

이미 성능검사를 거쳤지만 OIS와 자동 초점 기능은 여기서 다시 테스트된다. 앞뒤, 대각선 좌우로 한 모듈을 수십만번씩 미세하게 움직여 이들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보기 때문에 여기에만 꼬박 하루가 걸린다고 했다.

낙하 테스트는 실제 V30와 동일한 무게의 모형 폰에 카메라 모듈을 붙여 약 1.5m 높이에서 계속해서 모형을 떨어뜨리고 같은 모형을 10cm 미만의 높이에서 이어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다양한 국가별 기후 환경에 적응할 수 있게 챔버 안에 모듈을 집어넣고 최저 영하 40도에서 최고 영상 85도까지 온도에서 버틸 수 있는지를 보는 테스트도 있었다.

전체 공정을 살펴보는 1시간 남짓의 짧은 시간 동안 이들 테스트 과정에서 'FAIL(실패)' 표시를 볼 수는 없었다.

오류가 있으면 어떻게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LG전자 관계자는 "오류는 있을 수 없다. 생산에 이른 시점에서 불량률은 0%"라며 "철저한 시험을 거쳐 소비자에게 소개할 수 있을 정도의 수준이 돼서 내보이는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LG전자 상품기획 이현주 책임은 "LG 카메라는 항상 최고였다고 자부한다"며 "이번 V30에서는 카메라 돌출 부위를 V20 대비 약 60%, G6 대비 49% 줄여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디자인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LG V30 카메라 모듈
LG V30 카메라 모듈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