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재차관 "美자산축소로 인한 국내금리 상승가능성 제한적"(종합)

"시장에서 예상한 수준, 금융시장 영향 크지 않을 것"
"시장 변동성 확대 시 적기에 안정화 조치"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축소 결정으로 인해 국내금리가 급격히 오를 가능성은 작다고 21일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3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연준의 결정을 "시장에서는 예상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 실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 차관은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 결정이 미국의 장기금리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월별 자산축소 규모가 크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할 때 급격한 금리 상승 가능성이 낮아서 국내금리의 동반상승 정도도 제한적인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새벽(한국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후 현재 4조5천억 달러 수준인 보유자산을 다음 달부터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기준금리는 현재의 1.00~1.25%에서 동결하기로 했으나 연준 위원 16명 중 12명은 연내에 최소 한 차례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 차관은 "경제는 심리의 영향을 받는 만큼 주요 이벤트에 대한 빈틈없는 대응으로 과도한 불안 심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차단하겠다"며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 여부나 테이퍼링 가능성 등 주요국 통화 정책, 북한에 대한 주요국의 대응 및 이로 인한 시장영향을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매일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에는 사전에 마련한 대응 계획에 따라 시장 안정 조치를 적기에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고 차관은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간 20일 월가의 주요 인사 약 200명에게 한국경제의 현황과 경제정책을 설명한 것이 시의 적절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정부가 국제 신용평가사나 해외 투자자와의 연례 협의를 비롯해 한국경제의 대외 신인도를 높이기 위한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고 차관 외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박세춘 금융감독원 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2017년 6월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2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2017년 6월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2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