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 예상 뒤집고 24일 샌프란시스코전 선발 등판할 듯

류현진의 피칭
류현진의 피칭[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예상을 뒤집고 다시 한 번 선발로 마운드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일간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서 다저스를 취재하는 앤디 맥컬러프 기자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다저스의 이번 주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선발은 리치 힐, 류현진, 클레이턴 커쇼"라고 적었다.

이 순서대로라면 류현진은 24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전에 선발 등판하게 된다.

의외의 등판이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전날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는 남은 정규시즌 2주간 포스트시즌 불펜 오디션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트시즌은 물론이고 앞으로 남은 정규시즌에서도 류현진을 구원투수로 마운드에 올리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현지 매체도 '다저스가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에게 포스트시즌 구원투수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기회를 준다'는 표현을 썼지만, 그동안 정규시즌에서 대부분 선발투수를 맡은 류현진과 마에다로서는 사실상 '좌천'을 당한 셈이었다.

류현진을 갑자기 선발로 등판시키는 것과 관련한 로버츠 감독의 설명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올 시즌 23경기(22경기 선발)에 등판해 5승 7패, 평균자책점 3.46을 거뒀다. 후반기에는 9경기에서 2승 1패, 평균자책점 2.36의 뛰어난 성적을 올렸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