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부통령 "대북 외교·경제압박 지속…모든 옵션 테이블에 있다"

발언하는 펜스 美부통령
발언하는 펜스 美부통령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참석해 북핵 문제에 대해 발언했다.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외교·경제적 압박을 가할 것이지만 필요하면 군사력을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안보리에서 2건의 대북 제재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한 뒤 이런 입장을 보였다.

그는 "미국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을 압박하는데 지속해서 전력을 쏟을 것"이라며 미국과 전 세계의 외교·경제적 압박을 결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유엔총회 연설에서) 발언한 것처럼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심이 있다"며 "그러나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고, 만약 우리 자신과 동맹국들을 보호해야 한다면 우리는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군사력을 사용해서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유엔과 안보리에 대해 "평화 유지와 북한의 위협 대처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한 뒤 "가장 효과적인 평화 유지 방법은 유엔이 인권의 대의를 증진함으로써 평화를 추구한다는 신뢰성을 갖는 것"이라며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정권 중 일부가 최악의 인권 유린국 중 일부와 겹치는 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1 0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